뉴스 > 사회

올겨울 첫 한파경보, 서울 아침 영하 10도…“추워도 너무 춥잖아~”

기사입력 2013-12-27 21:47


‘올겨울 첫 한파경보’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내일인 28일 아침은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 10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에 강추위가 몰아쳐 전국이 꽁꽁 얼어붙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오늘(27일) 기상청에 따르면 28일 전국이 찬 공기를 품은 대륙 고기압의 영향권에 들어 27일보다 기온이 더 내려가고 바람도 많이 불어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울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이에 서울은 낮에도 영하 2도까지만 오르며 온종일 '강추위'를 보일 것으로 보입니다.

수도권의 경우 아침 최저기온이 인천 영하 8도, 수원 영하 9도, 파주 영하 15도, 이천 영하 14도 등을 기록하며 매우 추울 것으로 보여 수도관 동파 등에 주의해야합니다.

대관령은 내일 아침 기온이 영하 17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포천과 가평 등 경기 북동 지역과 강원 영서 북부 및 산간지역에 한파경보가 발령됐습니다.

또한 시흥, 김포, 의정부 등 경기도 내륙 지역과 청원, 제천 등 충북 일부 지역, 봉화 등 경북 일부 산간 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한편, 이틀 이상 최저기온이 영

하 12도를 밑돌 것으로 보이면 한파주의보가, 영하 15도 밑으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되면 한파경보가 내려집니다.

‘올겨울 첫 한파경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올겨울 첫 한파경보, 내일이 안왔으면 좋겠다” “올겨울 첫 한파경보, 하필 주말에! 이건 추워도 너무 춥잖아~” “올겨울 첫 한파경보, 완전히 무장하고 나가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