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스파이앱]도청의 주범은 '스파이앱'

기사입력 2014-07-18 19:40 l 최종수정 2014-07-18 2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스마트폰 도청의 주범은 바로 스파이앱이라고 불리는 악성 프로그램입니다.
이 프로그램에 감염되면, 다른 사람이 내 스마트폰을 마치 손바닥 들여다보듯 할 수 있는데요.
실제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이도성 기자가 직접 시연해봤습니다.


【 기자 】
모르는 번호로 날아온 모바일 청첩장.

인터넷 주소를 누르자 정체불명의 프로그램이 이 설치됩니다.

바로 스파이앱입니다.

감염된 스마트폰을 들고 회의실에 들어가자, 카메라를 통해 회의실 모습이 그대로 전송됩니다.

소리까지 또렷하게 들립니다.

▶ 스탠딩 : 이도성 / 기자
- "스파이앱에 감염된다면 지금 보시는 것처럼 카메라를 이용해 실시간으로 스마트폰 이용자의 모습을 훔쳐볼 수 있습니다."

따로 카메라를 켜지 않았는데도 마치 카메라를 켠 것처럼 마음대로 조종이 가능한 겁니다.

내가 사용하는 스마트폰의 카톡 메시지도 그대로 들여다볼 수 있습니다.

친구에게 보내는 안부 문자 하나하나가 고스란히 감시당하는 겁니다.

스마트폰에 저장된 사진과 파일도 원본 그대로 훔쳐갈 수 있고,

저장된 공인인증서를 복사하면 내 통장의 잔액을 몽땅 빼내갈 수도 있습니다.

나도 모르게 사생활과 개인 정보를 유출하는 주범은 바로 스파이앱니다.

MBN 뉴스 이도성입니다. [ dodo@mbn.co.kr ]

영상취재: 유용규 기자
영상편집: 서정혁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월드컵 열기 속 4년 만에 열린 의원축구 한일전…결과는 '한국 승'
  • 김정은, 공개행사에 또 둘째딸 동행…"핵전쟁억제력 강화"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진료는 의사에게] 숨은 당뇨를 찾는 '당화혈색소'…6.5% 이상 당뇨병
  • 가나전 하루 남았는데…'종아리 통증' 김민재, 팀훈련 불참
  • 정용진, 레스토랑서 아들과 대화 사진 공개…"대화 내용은 절대 못 밝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