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해군 호위함 함장, 여군 간부와 술먹고 성추행 "일벌 백계 하겠다"

기사입력 2014-07-18 22: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해군 호위함 함장 / 사진=MBN
↑ 해군 호위함 함장 / 사진=MBN


'해군 호위함 함장'

해군 호위함 함장 A 중령이 여군 간부 2명을 성추행해 보직해임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18일 해군의 한 관계자는 "지난 7일 A 중령은 부하들과 회식후 2차로 주점에 갔고, 그 자리에서 만취한 상태로 여군 간부 2명에 대해 엉덩이를 쓰다듬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성추행을 당한 여군 간부들은 사건 발생후 상부에 보고했고 해군은 피해자들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파악했습니다.

이에 해당 중령은 "만취 상태여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도 혐의 자체는 인정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성군기 위반 사고는 무관용의 원칙에 따라

일벌백계하고 있다"며 "이번 성추행 사건도 군 검찰에 이첩돼 현재 A 중령에 대한 사법처리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밝히며 이어 보직 해임 사실을 알렸습니다.

'해군 호위함 함장'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해군 호위함 함장 아무리 술을 먹어도 그렇지" "해군 호위함 함장 분명 잘못된 일이다" "해군 호위함 함장 일벌백계 마땅하네"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부동산 핵심클릭] 무너지는 '10억 아파트' 클럽, 그리고 통계의 함정
  • [속보] 소방 "탑승자 2명 사망 추정…추가 폭발 우려로 접근 어려워"
  • 정용진, 레스토랑서 아들과 대화 사진 공개…"대화 내용은 절대 못 밝혀"..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손흥민 퇴장 시킨 테일러 심판, 가나전 주심 맡는다
  • 황의조 항의에도 인터뷰 통역 거부..."영어로 해줘야죠"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