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2014년 소비자행태조사(MCR)' 결과, "가장 중요한 매체는 TV…최고의 광고모델은 전지현"

기사입력 2014-12-01 17: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014년 소비자행태조사(MCR)' 결과, "가장 중요한 매체는 TV…최고의 광고모델은 전지현"
사진=SK텔레콤 광고 캡처
↑ 사진=SK텔레콤 광고 캡처


모바일 시대가 도래했음에도 TV는 여전히 소중한 매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해 최고의 광고모델로는 전지현이 꼽혔습니다.

1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가 소비자의 미디어 이용행태 전반과 소비자가 선호하는 광고 및 광고모델, 라이프 스타일 등을 분석한 '2014년 소비자행태조사(MCR)'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스마트폰 보급 확대로 모바일 미디어시대가 본격화되고서도 소비자의 매체 이용에서 TV는 여전히 중요한 위치를 차지했습니다.

소비자 10명 중 8명은 지상파TV 콘텐츠를 TV수상기만을 통해 시청한다고 응답했습니다. 모바일과 PC 인터넷 이용이 상대적으로 많은 2049세대에서도 TV를 통한 시청 비율은 78%로 매우 높았습니다.

SNS를 매일 이용하는 사람(136분)이 그렇지 않은 사람(127분)보다 지상파TV 시청시간이 오히려 더 많았습니다. SNS을 이용하면 TV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다고응답한 소비자가 전체의 40%를 차지해 소비자의 미디어 이용에서 TV와 모바일 미디어가 상호 시너지를 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핞편 2014년 소비자가 꼽은 최고의 광고모델은 전지현(15.9%)이었습니다.

전지현은 올해 드라마 복귀작으로 큰 인기를 얻었을 뿐만 아니라 이정재와 호흡을 맞춘 '잘생겼다'광고를 통해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남성 소비자에게 인기가 많은 수지가 6.8%로 2위, 여성 소비자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은 김수현이 6.7%로 3위에

올랐습니다.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 광고는 'SKT(15.5%)'였습니다. 상반기 전지현과 이정재의 '잘생겼다' 광고가 많은 소비자에게 호감을 사며 1위에 올랐습니다.

이어 역시 통신사 광고인 'KT' 광고가 7.0%로 2위였으며 '비타500' 광고는 3.9%로 3위였습니다. 월드컵 기간에 가장 기억에 남는 광고로는 현대자동차 광고(20.1%)가 선정됐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