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석촌호수 수위저하, 근처 대형 공사들 원인?…수위 회복 언제쯤

기사입력 2015-08-06 20:55

석촌호수 수위저하, 근처 대형 공사들 원인?…수위 회복 언제쯤
석촌호수 수위저하 석촌호수 수위저하
석촌호수 수위저하/사진=MBN
↑ 석촌호수 수위저하/사진=MBN

서울시가 잠실 석촌호수 수위저하의 책임을 지하철 9호선 시공사들과 제2롯데월드를 시공한 롯데물산에 함께 돌렸습니다. 9호선 3개 공구 시공사는 SK건설, 삼성물산, 롯데건설입니다.

시는 석촌호수 일대 대형 공사들이 끝나면 호수 수위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또 수위 저하가 도로함몰과는 직접 관련이 없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서울시는 한국농어촌공사에 의뢰해 석촌호수 수위저하 원인을 조사한 결과 호수 수위는 제2롯데월드, 지하철 9호선, 주변 대형 신축건물 8곳의 공사 영향을 복합적으로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6일 발표했습니다.

석촌호수 수위저하는 2011년 10월부터 2년간 집중적으로 나타났습니다. 2010년에는 수위가 연평균 4.68m였지만 2011년 10월부터 4.57m로 떨어지더니 2013년 10월까지 4.17m의 저수위를 유지했습니다.

석촌호수는 과거 한강(송파강)이었던 곳을 한강 매립사업을 하면서 만든 인공호수입니다. 호수 수위가 한강 수위보다 최대 5.1m 높고 호수 바닥이 물이 잘 빠지는 '실트질 모래'로 돼 있어 자연적으로 하루 평균 2천t의 물이 빠집니다.

자연적 특성에 더해 2011년 10월부터 2013년 10월까지 지하수 유출을 유발하는 대형공사가 집중되면서 수위저하가 두드러졌다고 시는 설명했습니다.

시는 동위원소 분석 결과 석촌호수의 물이 제2롯데월드의 유출수와 유사하고, 지하철 9호선의 물과도 일부 유사하다는 것을 판단 근거로 들었습니다.

시는 아울러 공사 이전 시기와 비교할 때 제2롯데월드와 지하철 9호선 공사가 이뤄지는 동안 각 공사장 방향으로 물 흐름이 바뀌었다고 밝혔습니다.

석촌호수 수위 변화에 영향을 미친 정도는 시기에 따라 달랐습니다.

수치 모델링에 의한 수위 변동 영향 분석 결과 제2롯데월드는 2011년 10월부터 2012년 3월까지는 수위저하에 대한 기여율이 72%를 기록했으나 공사가 단계별로 완공되면서 2012년 말∼2013년 초부터는 36%로 떨어졌습니다.

지하철 9호선은 2012년 3월에는 기여율이 25%에 불과했지만 공사가 진행되면서 2013년 10월에는 53%까지 증가해 수위저하에 끼친 영향이 높아졌습니다.

롯데건설의 의뢰로 대한하천학회가 유출 지하수량을 분석한 결과도 비슷했습니다.

2010년 11월에는 제2롯데월드에서 하루 984t, 2011년 11월에는 1천102t이 유출됐습니다. 2013년 10월에는 지하철 9호선에서 3천948t의 지하수가 유출됐고, 제2롯데월드에선 1천236t이 유출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서울시 외부 전문가 검토위원장을 맡은 이강근 서울대 교수도 "서울시와 롯데의 용역 결과를 보면 시기별 수위저하 기여율의 세부 수치는 달랐지만 경향성은 동일해 신뢰도에는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과거의 정확한 계측자료가 없었고 물빠짐량을 구체적으로 내놓지 못한 것은 이번 연구의 한계로 지적됐습니다.

시는 시뮬레이션 결과 제2롯데월드와 9호선 공사가 끝나면 석촌호수의 물빠짐량이 줄고 주변 지하수위도 다시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실제로 제2롯데의 하루 지하수 유출량은 2014년 10월 490t에서 올해 7월 407t으로, 9호선 공사장은 같은 기간 4천500t에서 4천t으로 줄었습니다.

호수 수위를 유지하기 위해 공급해야 하는 물의 양도 대형 공사 완료 5년 후에는 현재보다 약 23∼33% 줄 것으로 봤습니다.

실제 계측 결과에서도 제2롯데월드와 9호선의 유출 지하수량이 감소하는 추세로 확인됐습니다.

시는 또 지반 안전성 검토 결과 호수 수위 저하가 인근 지역 지반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즉, 수위 저하가 최근 자주 발생한 도로함몰, 지반 침하와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는 결론입니다.

한국농어촌공사 조사에 따르면 호수 수위 저하에 따른 지반 침하량은 최대 8mm로 허용 침하량(25mm) 이내로 파악됐습니다. 지하수 이동 속도도 느려 도로함몰의 원인인 토사 유출을 일으키기는 어려운 수준으로 확인됐습니다.

시는 또 최근 2년간 석촌호수 주변 84곳에서 지하수위를 계측한 결과 큰 변동이 없었으며 토사유출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대형 굴착공사장의 유출 지하수를 관리하기 위한 현장점검팀을 올해 하반기부터 운영합니다.

지하수 유출이 인지되면

즉시 신고하도록 관련 조례를 개정하는 한편 대형공사장의 지하수 계측자료 제출을 의무화하는 등 대책을 제시했습니다.

김학진 서울시 물순환기획관은 "지하 굴착 공사를 하기 전에 유출수 예상량과 주변 지역에 대한 영향을 미리 평가하는 것이 제도화한다면 이런 문제가 덜할 것"이라며 "관련 법안을 국토부에 건의해 입법 추진 중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뉴스국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