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한미 정상회담, 방미 공식일정 위해 13일 출국…논의 사항은?

기사입력 2015-10-13 11: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미 정상회담, 방미 공식일정 위해 13일 출국…논의 사항은?

한미 정상회담/사진=MBN
↑ 한미 정상회담/사진=MBN


박근혜 대통령이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13일 오후 출국합니다.

박 대통령이 양자간 공식방문 형식으로 미국을 찾는 것은 2013년 5월 이후 이번이 두 번째로, 양국 정상이 만나는 이번 자리에서는 한미동맹 강화와 이를 위한 새로운 협력 분야 모색, 북핵·북한문제 진전 토대 마련 등에 초점이 모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날 오후에 출발한 박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의 한국전 참전 기념비에 헌화를 하는 것을 통해 공식 일정을 시작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같은 날 오후에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 고다드 우주비행센터 방문해 한미 양국간 우주분야에서의 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하며, 한미 첨단산업 파트너십 포럼에도 참석해 양국간 첨단 분야에 대한 비즈니스 협력을 장려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후 '한미 우호의 밤' 행사에 참석해 한미 동맹 관계를 평가하고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미국 각계 인사와 우리 동포를 격려하며 이날 일정을 마무리 합니다.

15일에는 취임 후 처음으로 미국 국방부(펜타곤)를 찾아 한미연합방위태세를 재확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조 바이든 부통령과의 관저 오찬, 한미 재계 회의,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의 연설 일정을 잇달아 소화하며 한미 관계 발전 방안과 협력 증진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설명할 예정입니다.

방미 마지막날인 16일에는 오바마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 및 오찬회담을 하고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그 결과를 전합니다.

이번 회담에서 두 정상은 회담에서 양국간 빈틈없는 대북 공조를 재확인하고 북한의 전략적 도발 대응 및 비핵화 재개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또 한미동맹 강화 차원에서 새로운 분야로 양국간 협력 분야를 확대하는 것을 논의하는 동시에 글로벌 현안에 대한 협력 방안을 모색하며, 이와 함께 엔지니어링, 항공우주, 바이오 및 보건의료 등 최첨단 고부가가치 분야로의 양국간 실

질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합니다.

양국은 정상회담에서 양국간 포괄적 협력 방안을 담은 한미 관계 현황 공동설명서(Join Fact Sheet)를 채택할 예정이며, 북한·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별도의 공동성명(Joint Statement)이 나올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中 억만장자 류차둥, 4년 만에 여대생 성폭행 사건 합의
  • [영상] 카리브해서 발견된 동글동글한 파란색 생물체 정체 '화제'
  • 푸틴의 '전쟁 동원령'에 반발…투신한 20대 러시아 래퍼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