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서청원 화적떼 발언, 김무성 "교육부 TF 감금…정말 기가 막힌 심정"

기사입력 2015-10-26 20:07 l 최종수정 2015-10-28 15: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청원 화적떼 발언, 김무성 "교육부 TF 감금…정말 기가 막힌 심정"
서청원 화적떼 발언/사진=연합뉴스
↑ 서청원 화적떼 발언/사진=연합뉴스

새누리당은 26일 야당 의원들이 교육부의 역사 교과서 태스크포스(TF) 사무실에 몰려가 직원들의 출입을 사실상 가로막는 데 대해 "화적떼", "실성했다" 등 격한 표현으로 규탄했습니다.

김무성 대표를 비롯한 여당 의원들은 일제히 야당의 행태를 격앙된 어조로 비난하면서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와 초·재선 의원 모임 등은 '성토장'을 방불케 했습니다.

김 대표는 "이 일(역사 교과서 국정화)을 위해 당연히 구성될 수밖에 없는 교육부 TF 근무 현장에 국회의원들이 들이닥쳐 공무원들을 감금하고 못 나오게 하는 작태가 벌어지고 있다"며 "정말 기가 막힌 심정"이라고 개탄했습니다.

마이크를 넘겨받은 원유철 원내대표는 "마치 범죄집단 대하듯 한밤에 떼로 몰려가 어이없고 황당한 구태를 보이고 있다"며 "도대체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맞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서청원 최고위원은 야당 의원들을 '화적떼', '난신적자(亂臣賊子·나라를 어지럽히는 신하와 어버이를 해치는 자식)'에 비유하는 등 발언 수위를 한껏 끌어올린 뒤 "야당의 문제는 바로 여기에 있다. 그렇기 때문에 국민의 지지를 못 얻는다"며 "이런 일을 (야당에) 제보한 공무원도 이번에 조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황진하 사무총장도 "일부 야당 의원들이 TF 건물을 마치 범죄현장 덮치듯 몰려간 사건에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교육부가 정상적인 업무를 추진하는 현장을 왜 이렇게 포위하고 또 난입하려 하는지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야당의 행태는) 무법천지다. 국민을 호도하고 경악하게 하는 행위로 비판받아 마땅하다"며 "야밤 기습작전으로 정부를 공격하는 것은 '무소불위(無所不爲)'의 권력자가 되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습니다.

야당을 겨냥해 "'도를 넘은' 행동은 실성(失性·이성을 잃음)한 것의 방증"이라는 비아냥거림도 쏟아졌습니다.

원 원내대표가 "야당 의원들은 즉시 이성을 되찾으라"고 촉구하자 이인제 최고위원도 "야당은 이성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고, 이정현 최고위원 역시 "야당은 좀 이성을 바로 세우라"고 꼬집었습니다.

새누리당은 TF 공무원들의 업무를 야당 의원들이 방해하고 무단으로 가뒀다고 규정했습니다.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정부에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을 공식적으로 요구했습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야당 의원들이 (TF) 공무원들의 실명을 밝히는 등 이들의 인권과 교육부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을 자행하고 있다"며 "국회의원들이 이렇게 무법자처럼 비상식적 행동을 하는 것에 아연 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김정훈 정책위의장은 최고위에서 "야당 의원들이 정부기관 건물에 임의로 들어가 공무원의 정상적 업무를 방해한 것은 중대한 사태이므로 관계 당국은 공무집행 방해, 업무 방해 등 불법행위가 없었는지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노근 의원은 이날 초·재선 의원 모임인 '아침소리'에서 "불법 감금, 불법 주거침입, 공무집행 방해, 불법 집회·시위에 대해 검·경이 조속히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며 "이번 사태는 국회의원의 특권 남용과도 관련이 있으며, 현행범에 준하는 만큼 면책특권이나 불체포특권의 대상도 아니다"고 주장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서청원 화적떼 발언/사진=연합뉴스
↑ 서청원 화적떼 발언/사진=연합뉴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이임재 전 용산서장 첫 통화 보고는 '10시 32분'…위증 가능성 커져
  • 검찰, '남욱 회유' 의혹은 "사실 무근"…수사 누설 의혹에는 "원칙대로 수사"
  • 검찰, 정경심 교수 형집행정지 2차 연장 불허
  • 검찰, '서해 피격 사건' 서훈 전 안보실장 구속영장 청구
  • "휘발유 없습니다"…기름 떨어진 주유소 '확대'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