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로타바이러스, 충북 청주 산후조리원 신생아 '집단 감염 의심'

기사입력 2016-01-20 21: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로타바이러스, 충북 청주 산후조리원 신생아 '집단 감염 의심'

로타바이러스/사진=MBN(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무관합니다)
↑ 로타바이러스/사진=MBN(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무관합니다)


충북 청주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생활하는 신생아들이 집단으로 로타바이러스 감염 의심 증상을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습니다.

20일 청주시 서원보건소에 따르면 최근 관내 한 산부인과 산후조리원 내 신생아 일부가 설사 등 장염 증세를 보였습니다.

산후조리원 측이 자체적으로 한 간이 검사 결과 51명의 신생아 중 15명에게서 로타바이러스 양성반응이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면역력이 약한 생후 3∼35개월 사이 영유아에게 주로 나타나는 로타바이러스는 구토와 발열, 묽은 설사, 탈수증 등을 일으키는 감염병입니다.

이런 사실은 해당 산후조리원에 있던 한 신생아 보호자가 보건소에 신고하면서 외부에 알려졌습니다.

보건소 측은 의심 증상을 보인 신생아들의 가검물을 채취해 충북도보건환경연구원에 정밀검사를 의뢰했습

니다.

서원보건소 관계자는 "집단 발병을 일으키기도 하는 로타바이러스는 감염병의 일종이지만, 신고 의무는 없다"며 "정밀 검사가 나오는 대로 후속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해당 산후조리원 측은 의심 증상이 퍼지는 것을 막고자 이달 29일까지 자진 휴원에 들어갔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강원 헬기 추락…50대 여성 동승자 탑승 이유 파악 중
  • '술자리 의혹 제기' 더탐사, 한동훈 장관 아파트 '무단 침입'
  • "무인헬기가 잡았다"…불법조업 중국어선 포착해 증거 수집
  • 또 '빙상 성폭력'…쇼트트랙 코치 10대 제자에게 성범죄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