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학벌·스펙 안본다"…면접땐 사적질문 금지

기사입력 2016-03-28 17: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학벌·스펙 안본다"…면접땐 사적질문 금지

학벌·스펙 위주에서 벗어나 능력과 직무 중심의 채용을 촉진하기 위해 정부와 경제단체, 기업이 힘을 합쳤습니다.

28일 서울 중구 세종로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실에서는 '능력중심채용 실천선언 선포식'이 열렸습니다. 정부에서는 국무총리실·고용노동부·교육부·청년위원회가, 경제단체는 대한상의·전국경영자총협회·전국경제인연합회·중소기업중앙회가 참석했습니다.

삼성·현대·SK·LG 등 대기업 25곳과 한국전력·한국철도공사 등 공공기관, 지비스타일·모두투어 등 중소·중견기업도 동참했습니다.

실천선언은 취업준비생의 의견 수렴을 거쳐 정부와 경제단체들의 공감을 바탕으로 마련된 10개 항목으로 구성됐습니다.

국가직무능력표준(NCS)을 활용하고 구직자에게 채용 기준과 절차를 사전에 명확하게 알리기로 했습니다. 또 학벌이나 스펙 중심의 서류전형을 지양, 적합한 직무 능력을 갖춘 이들의 채용기회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합리적인 이유 없이 사진, 연령, 출신 지역, 가족관계 등 불필요한 인적사항을 요구하지 않으며 면접 시에는 구직자의 인격을 존중하고 업무와 관계없는 사적인 질문은 하지 않습니다.

구직자의 개인정보 보호 및 채용서류 반환, 취업청탁 금지, 채용 전 실습생·견습생·인턴 등에 대한 공정한 보상 등의 내용도 담았습니다.

이와 함께 능력중심채용이 평가, 보상, 교육훈련, 배치전환, 퇴직관리 등 인사관리 전반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정부는 130개 공공기관에 능력중심 채용방식을 도입하고 중견·중소기업에 컨설팅을 지원하는 등 직무능력 중심의 채용 관행 확산을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그 결과 공공기관은 신입사원 중도 퇴사율이 감소하고 직무교육기관과 허수 지원자도

감소하는 등 효과를 얻었다. 출신 대학은 다양해지고 고교·전문대졸 출신 비율은 크게 늘었습니다.

정부는 이 같은 분위기가 확산할 수 있도록 올해부터 매년 경제단체와 함께 기업의 채용 관행을 조사,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취준생을 위한 권역별 상설설명회를 열고 대학에 찾아가 대학 관계자나 학생 등을 상대로 관련 정보를 적극적으로 소개할 예정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 구속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