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현충일 앞두고 박정희 前대통령 묘비 훼손한 50대 남성

기사입력 2016-06-05 20: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충일/ 사진=연합뉴스
↑ 현충일/ 사진=연합뉴스

현충일 전날 국립서울현충원의 고 박정희 전 대통령 묘비를 훼손한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서울 동작경찰서에 따르면 이모(50)씨가 5일 오후 1시께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 앞 묘비에 흰색 스프레이로 엑스표를 칠했습니다.

이씨는 곧바로 현충원 경비대에 붙잡혀 경찰에 인계됐습니다.

이씨는 "평소 박 전 대통령에 대해 반감을 갖고 있었다"며

"어제 계획했고 오늘 스프레이를 사 왔다"고 진술했다.

이씨는 서울에 사는 생산직 근로자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동기를 추가 조사해 재물손괴 혐의를 적용할지 공용물건손상 혐의를 적용할지 결정할 것"이라며 "구속영장을 신청할지 여부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가벽 철거" 두 차례 공문에도 꿈쩍 않는 해밀톤 호텔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업무개시명령 어떤 절차?…화물연대 "계엄령 선포" 반발
  • 직구로 산 캠핑 가스용품 사고 위험 심각…폭발 우려도
  • GO냐 STOP이냐…시진핑의 선택은?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