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쇠창살 사라진 유치장…광주 북부 경찰서, 인권보호 위해 개선

기사입력 2016-09-07 2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쇠창살 사라진 유치장…광주 북부 경찰서, 인권보호 위해 개선

쇠창살 사라진 유치장/사진=연합뉴스
↑ 쇠창살 사라진 유치장/사진=연합뉴스

7일 광주 북부경찰서는 유치장 안전사고 예방과 유치인 인권보호를 위해 실시한 유치장 쇠창살을 강화플라스틱으로 개선했다고 밝혔습니다.

제 아무리 흉악범이라도 얼굴을 가리고, 수갑 차고, 포승줄에 묶인 모습을 남에게 보여주지 않을 권리가 있는 것처럼 유치장에 갇혀도 최소의 인권은 보장돼야 하는 생각에 경찰이 유치장 환경개선에 나섰습니다.

다만 탈옥·자살 등 유치인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보완 대책과 장비는 철저하게 마련했습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유치장 안전사고 예방과 유치인 인권보호를 위해 실시한 유치장 환경개선 공사를 완료하고 오는 8일부터 운영에 들어간다고 7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유치인 인권을 위해 유치장 내부 쇠창살을 모두 없애고, 여느 가정집 현관문과 같은 투명한 창이 설치된 문을 설치했습니다.

투명한 창은 웬만한 성인 힘으로는 부술 수 없는 강화플라스틱을 재료로 썼습니다.

화장실도 함께 갇힌 유치인이나 감시하는 경찰에게 노출되는 기존 개방형에서 유치장 한쪽에 밀폐형으로 개선했습니다.

제아무리 큰 죄를 지었더라도 생리현상은 남에게 노출하지 않고 처리할 수 있게된 것입니다.

인권보호를 위해 보안대책을 허술하게 한 것은 아닙니다.

경찰은 유치인의 일거수일투족을 추적해 감시할 수

있는 지능형 CCTV 영상관리시스템을 도입했습니다.

또 유치장으로 향하는 출입문도 카드식으로 바꿔 열쇠를 훔쳐 달아나는 일이 없도록 했습니다.

북부 경찰은 공사 기간 주변 다른 경찰서에 임시로 거처를 옮겨 가둬뒀던 유치인들을 이송해 새로운 유치장에서 생활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속보] 합참 "北, 동서해상 130발 포병사격…9·19 합의 위반"
  • 윤 대통령 지지율 40%대 육박…2주 연속 상승 38.9%
  • 혈세로 관광? 뉴욕시장, 순방 중 신전 구경에 월드컵 관전까지
  • 잉글랜드 핵심공격수 스털링 자택에 강도…16강전 포기 급히 귀국
  • [영상] 카트 끌고 지하철 타려던 노인…"승강장 틈에 바퀴 꼈는데 구경만"
  • [카타르] 음바페, 트로피 반대로 든 이유…"난 술 광고 안 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