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리설주 패션에 '푹' 빠진 북한

기사입력 2016-09-21 20:48 l 최종수정 2016-09-21 2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리설주 패션에 '푹' 빠진 북한

리설주/사진=연합뉴스
↑ 리설주/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의 자유로운 패션스타일이 북한 여성들의 이목을 끌면서 이를 따라 하기 위한 열풍이 불고 있다고 북한 전문 매체 데일리NK가 21일 보도했습니다.

이 매체는 한국에 입국한 탈북민을 인용해 "최근 북한의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옷차림의 변화가) 많이 나타나는데, 이는 김정은 부인 '퍼스트레이디' 리설주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이전에는 화려한 옷들도 평범하게 수선해 입던 여성들이 이제는 세련된 블라우스나 허리라인이 살짝 들어간 셔츠, 무릎 위로 올라오는 치마나 화려한 원피스 등을 입으며 다양한 디자인의 가방과 하이힐을 신게 됐다고 합니다.

또 북한 당국이 옷차림에 대해 단속하면, 이들은 "리설주 동지도 짧은 치마를 입는데, 우리는 왜 안 되느냐"며 따지기도 한다고 탈북민들은 주장했습니다.

데일리NK는 "이외에도 리설주가 착용하는 유명 브랜드의 '짝퉁' 제품은 중국으로부터 밀수입될 정도로 북한 여성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며 "반지나 목걸이, 팔찌 등의 액세서리도 북한에서는 겉모양은 중국산으로 포장하고, 속 제품은 한국산으로 바꿔서 수입하는 경우도 더러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리설주는 화려한 색상의 미니스커트에 하이힐을 신은 채 김정은의 공개 활동에 동행하는 모습을 자주 선보였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서해 피격' 서훈 영장실질심사 시작…취재진에 묵묵부답
  • 김광호 서울청장·해밀톤 호텔 대표, '피의자 신분' 특수본 소환
  • [단독] 성착취 육군 장교, 'n번방' 영상 갖고 있었다…"멤버 추정"
  • 조국, 총선 나오나?…우상호 "4년전엔 권했는데 지금은 불가능"
  • 전장연, 오늘 '기습시위' 돌입…4호선은 아수라장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