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호성 녹음 파일 보도, 너무 나갔다"…검찰 선 긋기 나서

기사입력 2016-11-29 06:40 l 최종수정 2016-11-29 07:16

【 앵커멘트 】
특검을 앞두고 검찰 수사가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데요.
정호성 전 비서관의 휴대전화 녹음 내용이 핵폭탄이 될 것이란 일각의 보도에 대해 검찰이 이례적으로 선 긋기를 하고 나섰습니다.
배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검찰이 정호성 전 비서관의 집에서 확보한 휴대전화기 2대는 박 대통령의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를 입증할 대표적인 증거로 꼽혔습니다.

최근엔 녹음된 통화 내용이 핵폭탄급이라는 이야기가 나오며 더 큰 관심을 끌었습니다.

"10초만 공개해도 촛불이 횃불이 된다"거나, "10분만 들어도 대통령이 어떻게 저 정도로 무능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는 등 검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한 보도가 잇따랐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이에 대해 이례적으로 선을 긋고 나섰습니다.

일각의 녹음파일 관련 보도가 '너무 나갔다'며, 현재 보도되는 내용이 사실상 오보라고 분명히 밝힌 겁니다.

녹음파일을 공개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여론이 확산하자 검찰이 급히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정치권 등에서 녹음파일을 공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며 논란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전망입니다.

한편, 독일에 있는 것으로 알려진 정유라 씨 소환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검찰은 "필요하면 부르겠다, 하지만 결정된 건 없다"고 밝혔습니다.

실제 검찰은 국내 입국 절차와 관련해 속도를 내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결국 정유라 씨 소환은 곧 시작될 특검에서 이뤄질 가능성 큰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배정훈입니다.

영상편집 : 이우주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