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프로축구 승부조작, '억대 금액'으로 선수 매수하기까지… 검찰 구속 수사 중

기사입력 2011-05-25 18:24 l 최종수정 2011-05-25 18: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프로축구에서 승부조작이 일어나 검찰이 수사에 나서는 충격적인 일이 일어났다.

25일 경남 창원지검은 프로축구 선수들을 매수해 승부조작을 지시한 뒤 스포츠 복권에 거액의 돈을 배팅,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로 브로커 김모씨 등 2명의 브로커를 구속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이와 더불어 승부조작에 가담한 모 구단 골키퍼와 다른 구단 미드필더 등 선수 2명
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브로커들은 선수들을 매수하기 위해 각각 1억원과 1억2,000만원 등의 돈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브로커는 선수들에게 1억원 대의 돈을 건네 승부를 조작하도록 지시한 뒤 상대 팀의 승리에 배팅해 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선수들 역시 돈의 유혹에 매수된 골키퍼가 대량실점을 하는 등 고의적으로 패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브로커들은 지방 중소구단 선수들이 대기업이 운영하는 구단에 비해 선수층이 두텁지 못하고 선발 기회가 자주 와 돈의 유혹에 쉽게 넘어갈 수 있음을 간파해 연봉을 적게 받고 있는 선수들을 노렸다.

그들의 속임수에 넘어간 선수들은 러시앤캐시컵 2011에 출전해 매수당한 골키퍼는 4경기 출장에 11실점이라는 대량실점을 기록했다. 결국 팀은 이 골키퍼가 출전한 경기에서 단 1번을 제외한 모든 경기에서 패배했고 매수당한 미드필더 역시 한 경기 나서 팀을 패배로 몰았다.

국내에선 이미 2008년 중국 브로커가

개입된 승부조작이 문제가 된 바 있다. 당시 K3리그에서 활약한 선수들은 중국 브로커에게 돈을 전달받은 후 승부를 조작했고 당시 승부조작에 가담한 선수 중 1명이 구속되고 20명의 선수가 불구속 입건됐다. 또한 대한축구협회는 죄의 무게에 따라 해당 선수들에게 영구 제명과 선수자격 정지의 징계를 결정했다.

이혜리 인턴기자 (hyelis25@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한일전처럼 앙숙"…한인회장이 본 '149명 사망' 인니 축구장 참사
  • "다른 사람인줄"…흉악범죄자 신상공개 사진이 실물과 다른 이유는?
  • [영상] 우울증 여성, 각목으로 남의 차 내려쳐…가족들은 '나몰라라'
  • 푸틴의 '전쟁 동원령'에 반발…투신한 20대 러시아 래퍼
  • 민간인 죽어가는데…푸틴, 1100만원짜리 재킷입고 축하 공연 즐겨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