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홍명보호 '금의환향'…"넘치는 사랑 감사드립니다"

기사입력 2012-08-12 20:03 l 최종수정 2012-08-12 21: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한국 축구 역사의 한 획을 그은 개선장군들이 귀국했습니다.
공항 입국장은 환영인파가 몰려 마치 콘서트장 같았습니다.
엄해림 기자입니다.


【 기자 】
축구대표팀이 도착하기 몇 시간 전부터 천여 명의 취재진과 팬들이 공항입국장에 몰려들었습니다.

주장 구자철을 선두로 선수들의 모습이 보이자, 팬들의 박수와 환호성이 터져 나옵니다.

축구 역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딴 개선장군들의 표정은 밝았습니다.

▶ 인터뷰 : 구자철 / 축구대표팀 주장
- "(국민의) 응원이 있으니까 우리 힘들 때 포기하면 안 된다고 경기장에서 말했어요. 경기장에서 뛴 것은 선수들이지만, 외적으로 응원이나 도움을 많이 받았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여러 고비를 넘긴 탓인지 선수들은 어느 때보다 끈끈한 동료애를 과시했습니다.

▶ 인터뷰 : 기성용 / 올림픽 축구대표팀
- "(한일전 때 구자철이 항의하는 모습에) 많이 놀랐고 그만큼 자철이가 열정이 있었다고 생각하고…. 자철이가 마지막에 골을 넣어서 이긴 경기이기 때문에 친구로서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

'형님 리더십' 홍명보 감독은 마지막까지 후배들에 대한 믿음을 표현했습니다.

▶ 인터뷰 : 홍명보 /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
- "저는 다만 시작부터 끝까지 이 선수들과 함께 한다는 생각이 있었기 때문에 오늘 이렇게 마지막을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쁘고…."

독도 세리머니로 동메달을 받지 못한 박종우는 축구대표팀 해단식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고의성 여부에 대한 판결이 날 때까지 외부활동을 자제해달라는 IOC 측의 요청이 있었다고 축구협회 측은 설명했습니다.

MBN뉴스 엄해림입니다. [umji@mbn.co.kr]

영상취재 : 김재헌, 한영광 기자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세계 4위 목표' 한국 방산 역량 주목한 외신
  • 민주당 "협치 포기한 정부·여당의 '비밀 만찬' 한심하기만 해"
  • "428억 원 이재명 측에 나눠주기로"…과거 발언 인정 주목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코스모폴리탄, '몰래카메라 구도' 연상케 하는 화보 공개 후 사과
  • 오늘밤 전국 '한파주의보'...내일 아침 최저기온 -7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