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투수 윤근영 프로데뷔 첫 안타 '짜릿한 손맛'

기사입력 2013-04-28 19:15 l 최종수정 2013-04-28 19:18

‘한화의 젊은 피’ 좌완 투수 윤근영이 중전안타를 쳐냈습니다.

28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3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지명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윤근영은 연장 12회 중전안타를 신고했습니다.

한화는 SK와 연장 12회초까지 5-5로 맞선 가운데 마운

드에 있던 윤근영이 타석에 들어섰습니다.

12회말에도 투구를 하기 위해서였습니다.

많은 야구팬들은 삼진을 예상했지만 윤근영은 깔끔한 중전안타를 쳐냈습니다.

야구팬들은 물론 윤근영 역시 프로 데뷔 첫 안타에 웃음지었습니다.

이후 윤근영은 2루까지 밟았지만 조정원이 범타로 물러나며 홈을 밟진 못했습니다.


[사진=MK스포츠]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