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구본찬, 남 개인전 '금'…한국 양궁 전 종목 석권

기사입력 2016-08-13 08: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구본찬이 오늘 새벽 리우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땄습니다.
구본찬의 금메달로 한국 양궁은 올림픽 역사상 처음으로 전 종목 석권이란 금자탑을 쌓았습니다.
전광열 기자입니다.


【 기자 】
구본찬은 프랑스 선수인 발라동을 세트점수 7대 3으로 물리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한국 남자 양궁 역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모두 금메달을 차지한 구본찬.

여자 양궁 장혜진에 이어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두 번째 2관왕에 올랐습니다.

구본찬의 금메달로 한국 양궁은 올림픽 사상 최초로 양궁 전 종목을 석권했습니다.

사격 남자 50m 소총복사 결선에 나선 김종현은 208.2점으로 은메달을 차지했습니다.

김종현은 모레(15일) 주 종목인 50m 소총 3자세에서 금메달을 따고, 오는 10월 결혼식을 위해 사격선수인 여자친구 권나라 씨에게 정식으로 청혼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인터뷰 : 김종현 / 사격 국가대표
- "은메달 땄으니까 절반은 먹고 들어갔고 이제 앞으로 3자세 있으니까 그때 금메달 따면 (프러포즈를)

정식으로 멋지게 하고 싶습니다."

김종현이 2012년 런던올림픽 50m 소총 3자세 은메달을 딴 만큼 금메달을 기대해볼 만합니다.

대회가 반환점을 돈 가운데 금메달과 은메달을 한 개씩 추가한 한국 선수단은 금메달 6개, 은메달 3개, 동메달 4개로 종합순위 5위를 유지했습니다.

MBN뉴스 전광열입니다. [revelg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검찰, '삼성웰스토리 급식 몰아주기' 의혹 최지성 전 미전실장 소환
  • [속보] 코스피 장중 2,200선 붕괴…2년 2개월만
  • 대통령실 "尹 비속어 논란, 고발·소송 불필요 결론"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인도서 로또 1등 당첨돼 43억 얻은 남성 "로또 1등 되고 불행해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