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러 이어 세계3위 무기수출국이 된 중국

기사입력 2017-02-21 16: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국이 최근 5년간 무기 수출을 크게 늘려 미국과 러시아에 이은 세계 3위 무기수출국으로 부상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21일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 보고서를 인용해 2012∼2016년 5년간 중국의 무기 수출액이 이전 5년(2007∼2011년) 대비 74%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세계 무기 수출 시장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같은 기간 3.8%에서 6.2%로 늘었다. 이로써 중국은 프랑스(6.0%)와 독일(5.6%)을 제치고 미국(33%), 러시아(23%)에 이어 세계 3위 무기 수출국 대열에 올라섰다.
이에 반해 같은 기간 중국의 무기수입액은 1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이 경제력를 기반으로 군사기술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한 결과로, 중국은 현재 스텔스 전투기와 항공모함까지 자체개발해 제작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 중국의 무기수출은 미국과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이 최소 100개국에 무기를 수출하는 데 비해 중국은 절반 수준인 44개국에 무기를 수출하는 것으로 집계됐고, 이마저도 서남아와 아프리카에 집중돼 있다. 중국 무기수출의 60% 이상이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미안먀 등 3개 국가에 집중됐고, 22%는 아프리카 국가로의 수출이었다. 중국이 주로 저개발국에 재래식 무기를 수출하고 있음을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이에 반해 미국의 무기수출은 중동 산유국에 대한 고가 장비가 주종을 이룬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 보고서는 아시아와 중동 지역의 무기 수요가 크게 늘면서 지난해 전 세계 무기 거래량이 냉전 종료 후 최대를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무기 거래량은 1980년대 초반에 정점을 찍은 뒤 감소하다가 2005년부터 다시 증가하기 시작했고 작년에는 1990년 이후 최고

를 기록했다. SIPRI는 최근 5년간 무기 거래가 급증한 것은 지역분쟁을 겪고 있는 아시아와 중동 국가들이 군비경쟁을 벌인 결과라고 분석했다. 특히 중국, 파키스탄과 라이벌 관계인 인도는 지난 5년간 세계 무기 수입량의 13%를 차지해 세계 최대 무기 수입국으로 부상했다.
[베이징 = 박만원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단독] '인력 부족'탓 13년 만에 예술의전당 감사…기부금 막 쓰고 날림 사업까지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