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김우중씨, 항소심 선고 앞두고 재수감

기사입력 2006-10-31 18:12 l 최종수정 2006-10-31 18:12

분식회계와 횡령, 재산국외도피 등의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0년이 선고됐지만 질병으로 구속집행정지 상태에서 항소심 재판을 받던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어제 서울구치소에 재수감됐습니다.
검찰과 김씨측에 따르면 김씨의 변호인들은 법원에 구속집행정지 기간 연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수술이 끝난데

다 병세가 수감생활을 감내하기 불가능할 정도는 아니라며 기간연장을 불허했습니다.
김씨는 지난해 8월 29일 지병인 협심증 치료를 위해 심장 수술을 받게 되면서 법원으로부터 거주지를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제한하는 구속집행정지 결정을 받아 1년2개월 간 병원에서 생활해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