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건강 보험 로드맵 무리하게 추진"

기사입력 2006-12-18 15:42 l 최종수정 2006-12-18 15: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가 재정안정을 고려하지 않고 '건강보험 보장성강화 로드맵'을 무리하게 추진해 매년 건강보험 재정에 1조원 이상 투입했지만 건강보험의 보장성이 60%에도 못미치고 국민 만족도가 40%를 밑도는 결과를 가져왔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경희대 정기택 교수는 오늘 여의도 중소기업회관에서 한나라당 이혜훈 의원 사회로 진행된 의료 정책 토론회에서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 교수는 또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강화 로드맵'의 첫 번째 문제점으로 2005년부터 2008년까지 소요재원 조달에 대한 연차별 계획이 공

개되지 않고 있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질환별 의료비 편차가 큰데도 보장대상을 질환별로 확대하고 있고 정부의 부족한 재원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민영보험 가입자가 자발적으로 납부하고 있는 7조 5천억원의 재원을 활용할 수 있는 공보험과 사보험의 연계 방안이 전무하다고 주장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이 시국에 '몰래 태권도 강습'…무허가에 방역 위반
  • [MBN 여론조사] 이재명 34.6% vs 윤석열 38.3%…이낙연, 20%대 안착
  • 2학기 전면 등교 차질 불가피…내일 18~49세 접종계획 발표
  • '지갑에 넣어 놓고 깜빡'…당첨금 445억원 날릴 뻔한 독일 女
  • [MBN 특별대담] 이낙연 후보에게 듣는다…"국정능력과 도덕성에서 윤석열보다 내가 낫다"
  • "넌 패배자"…쑨양에게 당한 모욕 '금빛 물살'로 되갚은 英선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