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대우인터내셔널 컨소시엄, 14억달러 규모 알제리 발전소 건설 수주

기사입력 2014-02-20 15:46

대우인터내셔널·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은 알제리국영전력청과 14억 달러(약 1조6천억원) 규모의 복합화력발전소 건설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대우인터내셔널이 20일 밝혔습니다.

 한국기업이 아프리카에서 수주한 발전소 건설 사업 가운데 발전용량과 금액에서 최대 규모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알제리 비스크라(Biskra)와 지젤(Jijel) 2개 지역에 각각 1천600MW급 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입니다.

 엔지니어링·구매·건설 등 프로젝트

전 과정을 일괄 수행하는 턴키 방식으로 예상 공사기간은 3년 3개월입니다.

 대우인터내셔널은 이번 수주에 대해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의 시공능력·기술력, 대우인터내셔널의 풍부한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정보력이 시너지 효과를 낸것이라고 자평했습니다.

 이 컨소시엄은 2012년에도 알제리에서 9억 달러 규모의 복합화력발전소를 수주한 바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