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마더’ 허율·손석구, 눈맞춤부터 깜찍 셀카까지 ‘알콩 케미’

기사입력 2018-03-01 14: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마더 허유 손석구 삼촌 조카 케미 사진=tvN
↑ 마더 허유 손석구 삼촌 조카 케미 사진=tvN
[MBN스타 손진아 기자] ‘마더’ 허율이 손석구와 삼촌-조카 케미를 발산했다.

1일 tvN 수목드라마 '마더'(연출 김철규/ 극본 정서경/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측이 공개한 비하인드 스틸 속 허율은 천사라고 해도 무방할 만큼 화사한 미소를 짓고 있다.

그는 반달 눈으로 상큼한 눈웃음을 지어 보이며 러블리한 매력으로 촬영장을 밝히고 있다. 이어 허율은 강아지를 발견하곤 함박웃음을 터뜨리며 한걸음에 뛰어가고 있는 모습. 커튼 뒤를 조용히 살펴보는 허율은 장난기 가득한 미소를 감추지 못하고 있어 천진난만한 매력을 폭발시킨다.

그런가 하면 허율이 극중 자신을 지독하게 괴롭혔던 손석구와 달콤한 눈맞춤을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허율은 마주한 손석구를 바라보며 재잘재잘 이야기를 나누는가 하면 셀카까지 남기고 있어 귀여움을 폭발시킨다.

실제로 허율은 손석구를 ‘삼촌’이라고 부르며 쉬는 시간 이들이 보이는 실제 삼촌-조카 같은 단란한 모습에 스태프들도 눈을 떼지 못한다는 후문이다.

앞서 방송된 11화에서는 정애원에서 수진(이보영 분)이 윤복(혜나 가명, 허율 분)을 납치한 설악(손석구 분)과 마주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이에 설악의 검은 손아귀에서 수진-윤복이 무사히 빠져나올 수 있을지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대해 ‘

마더’ 제작진은 “이보영의 허율을 구하기 위한 모성애가 폭발하며 손석구와의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신경전이 펼쳐진다. 오늘(1일) 밤 방송될 12화는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하는 화가 될 예정”이라며 “서로를 향한 애틋한 마음으로 험난한 고난을 헤쳐 나갈 이보영-허율 모녀에 많은 응원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그만 끝내고 싶다"…30대 경찰, 유서 남기고 극단 선택
  • '대장동 핵심' 남욱 귀국…검찰, 체포 뒤 영장 청구
  • "다들 보고만 있었다" 전철 안에서 성폭행...美 '충격'
  • 95세 송해, '전국노래자랑' 후임 MC 질문에 "이상용? 아니면 이상벽?"
  • 김어준 "이재명 28%가 민심? 역선택 넘어선 조직표 동원"
  • 배우 정준호 대주주 회사, '직원 임금체불·임원 욕설'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