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노대통령"한미관계 탈 없이 조정"

기사입력 2006-09-06 03:22 l 최종수정 2006-09-06 08:50

그리스에 이어 루마니아를 국빈 방문한 노무현 대통령은 다음주 있을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미관계를 탈없이 조정하고 돌아가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인기가 없지만 열심히 하는 대통령이 되겠다고도 말했습니다.
부크레슈티 현지에서 이상범 기자입니다.


우리 대통령으로선 처음으로 루마니아를 국빈 방문한 노무현 대통령은 동포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다음주 있을 한미정상회담에 대한 각오를 밝혔습니다.

인터뷰 : 노무현 대통령
-"약효가 그리 길게 가지는 않지만 이번에도 한미관계 탈없이 조정하고 돌아가도록 하겠다"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문제 등으로 촉발된 한미관계 악화에 대한 우려를 반드시 불식시키겠다는 의지로 받아들여집니다.

또한 노 대통령은 국민이 희망하는 수준이 높기 때문에 인기가 떨어져 있지만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노 대통령은 한국어를 사용한다는 것 만으로 경쟁력이 높아지는 그런 대한민국을 만들겠으며, 해외교민들의 한글교육에 어려움이 없도록 정책적인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한편 노 대통령은 바세스쿠 루마니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원전산업, 과학기술, IT분야 등에서의 실질협력관계 방안을 집중 논의할 예정입니다.

특히 '체르나보다' 원전건설산업 인프라 구축에 한국전력 자회사인 한국수력원자력의 참여를 적극 추진할 예정입니다.

인터뷰 : 이상범/기자
-"북한과 오랫동안 외교관계를 맺어온 루마니아. 우리 대통령의 첫 방문을 게기로 핵.미사일 안보를 위한 중개자 역할에 나설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부크레슈티에서 mbn뉴스 이상범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