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정원, 직원 자살에 '공동성명'…'민간사찰 의혹' 반박

기사입력 2015-07-20 07:00 l 최종수정 2015-07-20 0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정원은 직원들 명의의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직원들 명의라고는 하지만 국정원이 공동성명을 발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윤지원 기자가 내용을 정리했습니다.


【 기자 】
국가정보원 직원들이 어제 오후 발표한 공동성명입니다.

'동료 직원을 보내며'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국정원은 먼저 숨진 직원 임 모 씨에 대한 애도를 표했습니다.

성명서에서 숨진 임 씨가 "본인이 실무자로서 도입한 프로그램이 민간인 사찰용으로 사용되었다는 정치권과 일부 언론의 무차별적 매도에 분노하고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 의혹'도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국정원은 이미 국민에 대한 사찰이 없었음을 분명히 했고 정보위원들의 현장 방문을 수용했다"며,

"정보위원들의 방문시 필요한 기록을 공개함으로써 국정원이 민간인 사찰을 하지 않았음을 명백히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임 씨가 삭제한 것으로 알려진 일부 파일에 대해서는 "국정원의 공작내용이 노출될 것을 걱정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무엇을 삭제했는지 복구 작업 중에 있다"고 전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국정원은 "고인의 죽음으로 증언한 유서 내용은 글자 그대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MBN뉴스 윤지원입니다.


영상취재 : 김준모 기자
영상편집 : 최지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정부 "12월 초까지 하루 400~600명 지속" 강조
  • '판사 사찰' 최대 쟁점…문건 공개하자 대검에 수사 의뢰
  • 소상공인 "하루하루 버티는 중"…비대면 외식쿠폰 검토
  • 7살 아이 엎드리게 해 때린 또래…직접 찾아가 응징한 아빠
  • '청정지역' 울릉도 확진자 첫 발생…어선 방역 관리 '구멍'
  •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징역 40년…공범들도 중형 선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