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여름 물놀이 용품 상당수 안전기준에 부적합"

기사입력 2011-08-04 21:35 l 최종수정 2011-08-04 23: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여름철 필수 물놀이용품인 비치 타월과 비치 가운 제품 중 상당수가 안전기준에 맞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인터넷 쇼핑몰에서 파는 비치 타월 10종과 어린이용 비치 가운 10종을 시험한 결과 1개 제품에서 발암물질이 발견됐습니다.
1개 제품에서 발견된 발암물질인 폼알데하이드 검출량은 기준치를 넘었고 7개 제품은 피부 알레르기를 유발할 우려가 있는 것으로 판정받았습니다.
또 원산지 표시 등을 빠트리거나 광고와 제품 표면의 내용 표시가 다른 것도 12개에 달했습니다.
소비자원은 이들 문제점에 대해 관련업체의 자율개선을 권고하고 기술표준원에 지도와 단속을 건의할 예정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정용진 "끝까지 살아남을 것이다"…이번엔 또 무슨 일?
  • KTX서 "애들 XX 시끄럽네" 폭언한 남성…말리는 승객에 발차기
  • [단독] 아산병원 간호사 이송까지 '7시간'…이송에 우왕좌왕
  • “26년 키웠는데 친아들 아냐"…시험관 통해 얻은 아이 유전자 불일치
  • 신평 "김건희 정도 표절 흔해…적극 행보로 오해 탈피해야"
  • '공군 이어 육군도'…군복 걸친 보디 프로필, SNS 업로드 금지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