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두환 차남 재용씨 검찰 출석…어제 자진 납부 논의

기사입력 2013-09-05 10:14 l 최종수정 2013-09-05 10: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수사와 관련, 차남 재용씨가 오늘(5일) 오전 검찰에 출석해 수사 내용과 관련한 소명자료를 제출하고 귀가했다고 검찰이 밝혔습니다.

 재용씨는 지난 3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자신의 경기도 오산 땅 거래 및 국내외 주택 구입 등과 관련한 조세포탈 및 국외재산도피 의혹에 대해 조사를 받았습니다.

 재용씨는 이날 오전 9시 직전에 서울중앙지검에 나와 '전두환 일가 미납 추징금' 특별환수팀에 자료만 제출하고 10분 뒤 귀가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자진 납부 계획과 관련해 제출한 것은 없으며 해외 부동산과

관련한 자금원에 대한 소명자료만 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전씨 일가는 4일 가족회의를 갖고 미납 추징금 1천672억원을 분담해 자진 납부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장남 재국씨가 700억원 이상, 재용씨는 500억원대, 재만씨는 200억원, 효선씨는40억원 등을 부담하고 추가 압류재산을 활용하는 방안 등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김동연 경기도지사 '부정채용' 무혐의에 이의신청 제기
  • 문재인 전 대통령 "내가 최종 승인, 도 넘지 말라"…'서해 사건 수사' 반발
  • 주유소 품절 하루 사이 2배. 49개로 늘어…산업부, 업무개시명령 검토
  • [카타르] BBC 서튼 예측 "일본, 스페인전 패배할 것"…오는 2일 일본 16강 도전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법정 출석 이재용에 계란 투척한 범인은 방송인 '이매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