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5·18 희생자 비하한 대학생 일베 회원 기소… 사자 명예회손 혐의

기사입력 2013-10-31 22:06

‘일베 회원 기소’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를 비하한 일간 베스트 저장소(일베) 회원이 기소됐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31일 광주지검 공안부(이근수 부장검사)는 대구에 사는 대학생 A씨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과 사자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A씨는 지난 5월 일베에 5·18 희생자의 관 옆에서 오열하는 유족의 사진에 택배운송장을 합성해 "아이고 우리 아들 택배 왔다. 착불이요"라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려 5·18 희생자와 유족을 비하했습니다.

검찰은 사진에 등장하는 유족의 고소로 피해자가 특정된 만큼 혐의 입증에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편 검찰은 5·18 역사 왜곡 대책위원회, 5·18 단체 등으로부터 고소·고발돼 인적사항이 확인된 나머지 8명에 대한 수사에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일베 회원 기소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일베 회원 기소, 아 정말 정신 좀 차려라!” “일베 회원 기소, 크게 혼나야 정신을 차리지!” “일베 회원 기소, 유가족들이 얼마나 화가나고 힘들었을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