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버스 급정거로 승객 뇌진탕, 법원 "손잡이 잡지 않았으면 승객 20% 책임져야 한다"

기사입력 2016-02-09 15:46 l 최종수정 2016-02-11 08: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버스 급정거로 승객 뇌진탕, 법원 "손잡이 잡지 않았으면 승객 20% 책임져야 한다"
버스 급정거로 승객 뇌진탕/사진=MBN
↑ 버스 급정거로 승객 뇌진탕/사진=MBN

시내버스 급정거로 승객이 넘어져 뇌진탕을 입었다면 다친 승객이 손잡이를 잡지 않았더라도 버스회사에 책임이 80%가 있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습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64단독 류창성 판사는 고모씨(56·여)가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 연합회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연합회 측은 고 씨에게 5300여만원, 고 씨의 남편에게 50만 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고 9일 밝혔습니다.

고 씨는 2011년 8월 서울 구로구에서 한 시내버스를 타고 가던 중 버스 운전사가 유턴하는 택시를 피하려고 급정거하는 바람에 넘어져 머리를 크게 다쳤습니다.

이 사고로 고 씨는 뇌진탕 증세를 보였고 석 달 가까이 병원 신세를 지게 됐습니다.

이에 고 씨와 고 씨 남편은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 연합회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습니다.

류 판사는 "사고

버스와 자동차공제계약을 맺은 연합회 측은 고 씨 부부가 입은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며 치료비와 위자료 지급을 명했습니다.

다만 "고씨가 버스가 이동하는 동안 손잡이를 제대로 잡지 않아 사고 발생과 손해 확대의 원인이 됐다"며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 연합회의 책임을 80%로 제한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박희영 용산구청장 징계절차 시작…당 윤리위 "품위유지 위반 묻겠다"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남욱-유동규 법정서 진실게임 설전…누가 거짓말하고 있나
  • 시드니 해변서 2천500명 누드 촬영...피부암 검진 홍보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