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두산 더그아웃 노려보는 김성근 감독 [MK포토]

기사입력 2015-05-08 20:40

8일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2015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6회초 무사 1루. 한화 김회성이 번트를 대려다 공에 몸을 맞아서 출루한 가운데 두산 김태형 감독이 항의하자 한화 김성근 감독이 그라운드에 나와 심판의 판정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한화 선발 배영수는 4⅔이닝동안 81구를 던져 8피안타 2피홈런 2볼넷 2삼진 4실점으로 부진하며 2승 달성에 실패했다.
한편 한화는 최근 최하위 kt에 2연패를 당하며 가파르던 상승세가 꺾였다.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천정환 기자 / jh1000@maekyung.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