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권법, 여진구 일방적 통보로 하차 후…김수현도 고사 "캐스팅 논란"

기사입력 2014-04-11 08:39 l 최종수정 2014-04-11 09:18

권법/ 사진=스타투데이
↑ 권법/ 사진=스타투데이


'권법'

영화 '권법'이 캐스팅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여진구 하차에 이어 김수현도 고사했습니다.

김수현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10일 오후 한 매체를 통해 "오늘(10일) 제작진에게 거절 의사를 밝혔다. 우리는 이런 상황인줄 모르고 제작진으로부터 시나리오를 검토해달라고 받았을 뿐인데 당황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권법'에는 조인성이 캐스팅 되었으나 제작이 지연되면서 오랜 시간 이 영화를 기다렸던 조인성은 결국 하차했습니다.

이후 한중합작으로 중국 자본이 들어온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배급을 맡은 CJ엔터테인먼트 측은 2월 여진구의 캐스팅을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10일 여진구 측은 "결국 '권법'에서 하차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오후 '권법' 제작사를 만나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통보를 받은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권법' 제작진은 여진구의 '내 심장을 쏴라' 출연을 하차의 이유로 꼽았습니다. 크랭크인 전 무술이나 액션 등 준비 기간이 필요한데 영화를 준비할 시간이 부족할 것이라는 점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한 관계자는 "'권법'에 중국 자본이 투입되면서 한류 스타를 원한다는 소문이 일었다"고 밝혔습니다. 실제로 아시아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김수현에게 캐스팅 제의를 했고 김

수현 역시 이런 논란에 부담을 느꼈는지 출연을 고사했습니다.

여진구가 성인들에게 보호받아야 할 미성년자 배우란 점에서 이번 '권법' 논란을 바라보는 여론의 분위기는 싸늘합니다.

권법에 대해 누리꾼들은 "권법, 진짜 너무하다" "권법, 이거 누가 하려고 하겠어" "권법, 왠지 잘 해도 욕먹을 분위긴데 그 다음 사람은"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