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추리의 여왕2’ 김민상, 캐릭터 실화냐? 대체불가 4차원!

기사입력 2018-03-15 10: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추리의 여왕2’ 사진=‘추리의 여왕2’ 캡처
↑ ‘추리의 여왕2’ 사진=‘추리의 여왕2’ 캡처
배우 김민상이 '추리의 여왕 시즌2’에 합류해, 대체불가 코믹 캐릭터 열연을 펼치며 흥미를 자아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 이하 추리의 여왕2)에서 김민상은 중진서의 과학수사팀 감식반 팀장 황재민으로 깜짝 등장했다.황팀장은 중진서에서 까칠함과 깐깐함의 최고봉으로 경찰서장과 과장까지도 눈치를 보게 만드는 인물이지만, 능력만큼은 인정하지 않을 수 없는 최고 실력의 소유자다.

'추리의 여왕2' 5회에서 막강 추리군단으로 새롭게 모습을 드러낸 김민상은 첫 등장부터 캐릭터에 완벽 몰입한 모습과 열연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하며 극을 흥미진진하게 이끌었다.

이날 방송은 공시생들의 메카 노량동에서 한 노인이 살해를 당하는 사건이 큰 주제로 다뤄졌다. 살인사건 현장에 폴리스라인이 세워진 가운데 수상한 모습의 한 남자가 현장에서 피 냄새를 음미하다 느닷없이 완승(권상우)의 배를 푹 찔러 충격을 자아내게 했다. 하지만 놀라움도 잠시. 완승의 배를 찌른 도구는 칼이 아닌 볼펜이었고, 이 수상한 남자는 다름 아닌 과학수사팀 감식반 황팀장이었던 것.

정체를 묻는 완승에게 황팀장은 어이없는 표정으로 ‘오늘 머리가 떠서 그런가’ 라며 4차원적인 태도를 보이다 “자네 경찰 맞나? 황재민을 몰라? 천재과학수사요원으로 기사까지 났는데?” 라고 스스로를 천재라고 지칭하며 까칠하고 냉소적인 말투로 완승을 무시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황팀장은 완승을 상대로 조금씩 각도를 달리하며 사건 시물레이션을 계속해서 펼쳐 완승을 당황케 하는 것은 물론 황당한 독설을 아무렇지 않게 쏟아내는 등 범상치 않은 캐릭터와 코믹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시청자들은 첫 등장부터 카멜레온 같은 캐릭터의 다채롭고 독특한

매력을 탁월하게 선보인 명품 연기자 김민상의 등장에 호평과 호응을 쏟아내는가 하면 권상우와 최강희를 도울 막강한 추리 군단의 든든한 합류에 기대감과 호기심을 높였다.

한편, 김민상의 강렬한 등장과 코믹한 연기변신이 흥미를 더하게 만든 '추리의 여왕2’는 15일(목) 오후 10시 6회가 방송된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내일은 철도도 멈춘다…대체인력 4천6백 명 긴급투입
  • 이별통보한 연인 19층서 밀어 살해한 30대…2심서도 징역 25년
  • [카타르] 벤투 "김민재, 포르투갈전 출전 불확실…내일까지 상황 봐야"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해운대서 70대 대리기사가 몰던 차량…택시·구조물 들이받고 전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