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K현장] "안되면 내 잘못"…`범인은 바로 너` 유재석의 무한 도전(feat.넷플릭스)

기사입력 2018-04-30 14:31

사진ㅣ유용석 기자
↑ 사진ㅣ유용석 기자
사진ㅣ유용석 기자
↑ 사진ㅣ유용석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유재석과 넷플릭스가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예능 '범인은 바로 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범인은 바로 너!'는 유재석, 안재욱, 김종민, 이광수, 박민영, 세훈(EX), 세정(구구단)까지 서로 다른 개성과 매력을 지닌 7명의 허당 탐정단이 미스터리한 사건을 풀어나가는 추리 예능.
세계적인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기업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이자 최초의 한국 예능이라는 점과 '유느님' 유재석의 출연이라는 점에서 제작 단계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유재석이 '범인은 바로 너!' 출연을 결정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는 "조효진PD와 김주형PD와는 오랜 인연이 있었다"면서 "새로운 것을 계속 해보고 싶다는 바람이 있었고, '범인은 바로 너!'가 새로운 부분이 있다고 생각했서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ㅣ유용석 기자
↑ 사진ㅣ유용석 기자
'런닝맨'을 연출한 조효진PD, 김주형PD와 유재석, 이광수 등 '런닝맨' 멤버들의 만남은 어떤 시너지를 낼까.
유재석은 "도전을 하는 데 의미를 두자면 의미 있는 도전이라는 생각이 든다. 결과가 어떨지는 모르겠다"면서 "기대에 미흡하면 어떻게 하나 하는 걱정은 있지만, 재밌게 촬영했고 저희들끼리 우애가 돈독했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유재석은 "'범인은 바로 너!'가 '안돼면 내 잘못'"이라면서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범인은 바로 너!'는 190개국의 전 세계 넷플릭스 회원에게 공개된다. 조효진PD는 "재밌다. 믿어 의심치 않아도 된다. 세계 시장까지 크게 생각하지는 않았다. 유재석 등과 잘할 수 있는게 뭘까 생각하며 기획했다. 예능에 가상 현실, 드라마를 접목시키기 위해 노력했다. 추리라는 보편적 정서를 만나 세계 많은 분께 어필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매주 2편의

에피소드를 5주에 걸쳐 공개, 총 10개의 에피소드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특히 100% 사전 제작으로 'X맨' '패밀리가 떴다' '런닝맨' 등 연출에 참여한 조효진PD, 장혁재PD, 김주형PD 등 스타 PD가 연출에 참여했다.
'범은은 바로 너!'는 오는 5월 4일 전 세계 190개국의 1억2500만 명의 넷플릭스 회원들에게 공개된다.
shinye@mk.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