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박민영 "유재석, 괜히 유느님 아냐... `범바너` 후 더 좋아졌다"(화보)

기사입력 2018-05-16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인턴기자]
배우 박민영이 '범인은 바로 너!'에서 함께한 유재석을 극찬했다.
박민영은 오는 17일 발행하는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 화보를 통해 청아한 매력을 어필했다. 초록빛으로 가득한 정원을 배경으로 싱그러운 여름 무드를 담아낸 화보다. 화이트 레이스 원피스, 블라우스, 하늘하늘한 시폰 스커트 등에 핸드백을 매치해 간절기 데일리 룩으로 참고하기 좋은 스타일링을 보여주고 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박민영은 근황 및 방영을 앞둔 작품들에 관해 얘기했다.
박민영은 그간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시티헌터', '닥터 진' 등 원작이 있는 작품에 출연했다. 인기 웹 소설이 원작인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차기작으로 택한 것에 대한 부담감은 없냐는 질문에 "원작에서 각색되는 부분이 있기에 큰 부담감은 없다. 그러나 원작 팬이 많은 만큼 처음에는 관심이 집중될 테고, 감내해야 할 몫이 커지는 건 맞다. 그 점이 오히려 좋은 자극이자 원동력이 된다” 며 “매번 ‘칭찬만 받자’라는 생각으로 더 최선을 다해 임하게 된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박민영은 넷플릿스 예능 '범인은 바로 너!'에서 각 멤버들과 호흡하게 된 소감으로 "'유느님'은 괜히 '유느님'이 아니었다. 모두를 아우르는 리더십이나 책임감, 겸손함을 보며 인간적으로도 존경할만한 분이라는 걸 느꼈고 원래 팬이었지만, 더 좋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광수 오빠도 예능감이 일취월장했더라. 멤버들 포함 스태프 모두 하모니가 완벽하게 이루어졌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구구단 세정에 대해서는 “인기 많은 아이돌이고 ‘핫’한 친구라고 들었는데 정말 너무 착하더라. 단순히 예쁜 동생을 넘어 마음이 쓰이는 그런 친구였다. 함께 장난치며 빨리 친해졌고, 내게 의지해줘서 고마웠다”고 덧붙였다.
또한 "예능과 드라마 속 이미지가 다른 것 같다"는 질문에 "사실 10년 전까지만 해도 연예계에서 여배우의 이미지는 좀 신비스러웠고, 요즘 말로 '깨방정' 같은 모습이 나오는 게 독일까, 득일까 의견이 분분했기에 조심스러웠다. 요즘은 자연스럽게 나 자신을 보여줘도 되는 때인 것 같다. 그런 '트랩'에서 조금 더 자유로워지고 싶었다”며 “그래도 시청자들이 ‘김비서가 왜 그럴까’ 속 김미소의 완벽한 미소를 보는데, 예능에서 아침에 일어나다가 자기 코트를 밟고 앞구르기 하는 박민영이 계속 생각날까 봐 걱정되기는 한다”고 밝혔다.

드라마 속 가장 자신과 닮은 캐릭터로는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 속 강유미를 꼽았다. 그는 "원래 표정도 많고 감정 표현에 솔직한 편인데, 예능에서 그게 자연스레 드러나는 것 같다. '거침없이 하이킥' 때 모습이 지금까지 한 캐릭터 중 가

장 나 같다. 그땐 내가 신인 치고 연기를 잘하는 건 줄 알았는데, 그냥 비슷했던 거였다...하하"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박민영의 사랑스러운 모습이 담긴 화보와 인터뷰는 오는 17일 발간하는 ‘하이컷’ 222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ksy70111@mkinternet.com
제공| 하이컷[ⓒ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해운대서 밤새 '독립기념일 파티'…마스크 쓴 미군 어디에
  • 코로나19 신규확진 사흘째 60명대…지역발생 43명·해외유입 18명
  • 내년 최저임금 노동계 1만원 vs 경영계 8천410원…곧 결정될 예정
  • 김포대교 인근서 폭발물 터져 70대 남성 중상
  • 골프장도 뚫렸다…방역 당국 "통화 시 마스크 반드시 착용"
  • 코로나 19 재확산으로 마스크 비축량 늘려...기존 1억장에서 1억 5천만장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