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민지영, 시부모 앞 팬들의 ‘이혼녀’ 발언에 당황

기사입력 2018-07-12 14:49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최지원 인턴기자]
배우 민지영이 시부모님과 외출 도중 주위 자신을 알아보는 팬들의 반응에 진땀을 뺐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민지영이 남편 김형균 씨와 시부모님과 함께 재래시장 나들이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민지영과 가족들은 시아버지가 함박스테이크를 손수 요리해준다는 말에 재료를 사기 위해 시장으로 향했다. 재료를 구매한 후 식사를 하기 위해 들어선 식당에서 민지영을 알아본 사람들은 주변에서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이에 민지영은 옆에 앉은 시어머니를 걱정하며 “괜찮으시겠어요?”라고 조심스럽게 물으며 신경을 쓰는 모습을 보였다.
곁에 있던 팬들은 민지영이 맡았던 ‘사랑과 전쟁’ 프로그램을 설명하며 “옛날에 매일 이혼하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에 잠시 당황하던 민지영은 “이혼하다 지쳐서 결혼했다. 우리 신랑이다. 얼굴 보고 결혼했다”며 센스있게 대답했다.
이후 스튜디오에서 민지영은 “어머니가 저런 이야기를 들으면 되게 싫어하실 것 같다”고 털어놓으며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시어머니는 “나는 지영이 나오

는 드라마를 한 번도 본 적이 없었다. 알고 보니까 신기하더라. 지영이가 배우긴 배운가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jwthe1104@mkinternet.com
사진 |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