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윤소희, 삐친 현우 달래기 위해 애교 장전…“눈 흘겨도 멋져”(마녀의 사랑)

기사입력 2018-08-22 23: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마녀의 사랑’ 윤소희 현우 사진=MBN ‘마녀의 사랑’ 방송화면 캡처
↑ ‘마녀의 사랑’ 윤소희 현우 사진=MBN ‘마녀의 사랑’ 방송화면 캡처
[MBN스타 신미래 기자] ‘마녀의 사랑’ 윤소희가 삐친 현우를 달래기 위해 애교를 부렸다.

22일 방송된 MBN 수목드라마 ‘마녀의 사랑’에서는 강초홍(윤소희 분)과 마성태(현우 분)가 다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앵두(고수희 분)의 엣 사랑 이야기를 하던 중 강초홍은 “그쪽은 날 기억하려나? 할머니처럼 세월이 흘러도 날 기억할 수 있겠냐고”라고 물었다.

이에 마성태는 “그건 너랑 나랑 헤어졌다는 가정하에서 나오는 질문이지 않나?”라고 되물었다.

그러자 강초홍은 “세상에 영원한 건 없지 않나. 세상 일은 모르지 않나”라고 말했다.

마성태는 “불안한가? 그래서 뭘 확인하고 싶은거지? 불안한 대상이

너야? 나야?”라면서 “50년 지난 신파 이야기에 감정 소모해야할 지 모르겠다”며 삐친 난 채로 자리를 벗어났다.

화가 난 마성태에 강초홍은 “나는 기억할 거다. 귀엽고 잘생긴 남자를 어떻게 잊나. 절대 잊을 수 없다 남자가 삐쳐도 멋있나. 눈 흘기니까 완전 멋있어”라며 깜찍한 애교를 선보였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에 미안한 마음" 사과
  • 북 사과에도 남는 의문들 '월북 vs 실족'
  • 말다툼하던 지인에 흉기 휘두른 50대 남성…60대 남성 숨져
  • "걱정돼서"…길가 만취 여성 데려가 성폭행한 의사
  • 해외 언론, '김정은 사과' 긴급보도…"북 지도자 사과 극히 이례적"
  • 백신 접종일정 촉박…"신성약품이 계속 조달 맡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