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계룡선녀전’ 윤현민, 문채원 사는 곳에 불 질러 “그러게 왜 그랬어”

기사입력 2018-12-24 21: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문채원 윤현민 사진=tvN ‘계룡선녀전’ 캡처
↑ 문채원 윤현민 사진=tvN ‘계룡선녀전’ 캡처
[MBN스타 안윤지 기자] ‘계룡선녀전’ 배우 윤현민이 선옥남이 사는 곳에 불을 질렀다.

24일 오후 방송된 tvN ‘계룡선녀전’에서는 정이현(윤현민 분)이 선옥남(문채원 분)이 사는 연못을 불을 질렀다.

정이현은 선옥남에게 “그대의 밝음을, 따스함을 무척이나 연무했지만, 당신의 밝음에 자존심이 상했다. 부러웠고 또 외로웠지”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대는 나를 사랑한

적이 한 번도 없었다. 하찮은 꽃과 나무보다도 사랑하지 않았지”라고 말했다.

정이현은 숲속에 불을 지르며 “왜 그렇게 나를 못살게 군 거야. 이깟게 뭐가 중요하다고...”라며 과거를 고백했다.

또한 정이현은 과거 김금을 만난 기억까지 회상했다. 그는 사슴이 된 채로 김금에게 부탁하며 거짓을 말했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코로나19 어제 신규확진 77명…다시 두 자릿수
  • "강간당했다" 거짓 신고 뒤 합의금 뜯은 여성들 실형
  • 추미애 "사과 없으면 후속 조치"…야권 반발
  • 국방부 "첩보에 사살 용어 없다" 실시간 감청설 거듭 부인
  • 추석, 구름 사이로 보름달…오후 강원 산지 소나기
  • 쇠창살 절단 후 담요 묶어 담장 넘어 도망…'영화 같은' 탈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