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미용실 인턴, 최저임금 위반율 100%"

기사입력 2013-02-19 06:05 l 최종수정 2013-02-19 13: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미용실에서 일하는 인턴 대부분이 최저임금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최저임금 이상을 준 미용실, 단 한 곳도 없었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해까지 한 프랜차이즈 미용실에서 인턴으로 일했던 김병철 씨.

열악한 근로환경에 결국 디자이너의 꿈을 포기했습니다.

▶ 인터뷰 : 김병철 / 전 프랜차이즈 미용실 인턴
- "하루에 12시간씩 일해서 월급 80만 원을 받는데요. 거기서 교육비 떼가고 지각했을 때 벌금 떼가고 원장님 생일이라고 조금씩 걷는 것도 있고 세금까지 떼가면…."

청년들의 노동단체인 청년유니온이 미용실 인턴들의 근로환경을 조사해 보니 주당 근무 시간은 64.9시간, 평균 시급은 2,971원에 불과했습니다.

최저임금 이상을 주고 있는 곳은 단 한 곳도 없었습니다.

▶ 인터뷰 : 미용실 점장
- "95만 원부터 시작이고요. 3개월마다, 3개월 지나고 3개월 지나고 3만 원씩 인상이 돼요."

이런 열악한 근무조건은 인턴을 근로자가 아닌 디자이너 승급을 준비하는 교육생으로 대하는 업계 관행에서 비롯됩니다.

▶ 인터뷰 : 이기중 / 노무사
- "미용실 스태프들도 당연히 근로기준법상 근로자에 해당합니다. 그런데 미용실 업계에서는 스태프들이 교육생이라는 이유로 최저임금과 근로시간 등의 법률을 위반하는…."

청년유니온은 임금을 체불한 프랜차이즈 업체를 고발하고, 고용노동부에 특별근로감독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이동훈입니다.

영상취재 : 한영광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 구속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