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영아살해 프랑스인 조사 어려워"

기사입력 2006-08-04 23:22 l 최종수정 2006-08-04 23: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주 프랑스 한국대사관측은 서울 서래마을 영아 유기 사건에 연루된 프랑스인에 대한 조사가 현재 상황에서는 불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대사관 박창호 경찰 주재관은 이 프랑스인 C씨가

현재까지 참고인 신분이라며 현재로서는 직접 방문조사나 서면조사가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박 주재관은 다만 C씨가 주불 한국 경찰 주재관에 자진 출석해 본인의 항변권 보장을 위한 증거나 자술서를 제출하는 경우 접수해 한국으로 송부하는 조치는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도심 한복판서 또 몽골인끼리 폭력
  • [단독] 마당에 곰이 어슬렁…지리산 반달곰 또 민가 출몰
  • 통합당 "민주당은 서울시장 공천해선 안 돼"…안철수·박주민 후보군 물망
  • 미, 경제 활동 재봉쇄…모더나 "전원 항체반응"
  • "키 크고 성적 오르고" 거짓 광고…바디프랜드 검찰 고발
  • 백선엽 장군, 6·25 전투복 수의 입고 영면…미 국무부도 조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