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전직 고법 부장판사 등 3명 영장 청구

기사입력 2006-08-07 10:17 l 최종수정 2006-08-07 1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법조브로커 김홍수 씨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김씨로부터 청탁과 함께 거액의 현금과 카펫 등을 받은 혐의로 조모 전 고법 부장판사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

다.
검찰은 또 김씨로부터 사건 청탁 대가로 1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전직 김모 검사와 3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민모 총경에 대해서도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이들에 구속 여부는 내일(8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를 거쳐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군남댐 역대 최고 수위 기록…파주·연천 주민 '대피령'
  • 법무부, 검찰 고위간부 인사 이르면 오늘 단행
  • 김정은, 코로나 봉쇄 개성에 특별지원금…'정무국 회의 공개 첫 사례'
  • 내년 최저임금 8천 720원 확정…역대 최저 1.5% 인상
  • 원인은 질산암모늄?…트럼프 "군 당국, 일종의 폭탄 공격 판단"
  • 유례 없는 급등세… 국제금값 '2,050달러 육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