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한진그룹 2세, 또 다시 형제간 유산 소송

기사입력 2006-08-09 15:02 l 최종수정 2006-08-09 14: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고 조중훈 한진그룹 회장의 타계 이후 유언장의 진위 공방을 놓고 소송을 벌였던 한진그룹 2세들이 또 다시 재산문제를 둘러싸고 법정공방에 나섰습니다.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과 조정호 메리츠증권 회장은 맏형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등을 상대로 각각 30억 원씩 60억 원에 달하는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조남호·조정호 회장은 "대한항공 기내 면세품의 납품권을 자신들의 동의 없이 조양

호 회장이 다른 회사에 넘겨 매년 2~4억 원에 달하는 배당액을 못받게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조남호·조정호 회장은 지난해에도 조양호 회장을 상대로 조중건 전 대한항공 부회장 등이 보유한 정석기업 주식 7만주의 상속권을 주장하면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낸 바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 '비속어 논란' 직접 언급…"국민도 귀 있고 지성 있다"
  • 유승민 "국힘 정강정책에 '기본소득'…이재명 비판하려면 개정해야"
  • [속보] 화성 제약회사 공장서 폭발로 화재…작업자 3명 고립
  • 이제 4살인데…대소변 못 가려서 학대 사망케 한 엄마, 징역 7년
  • '계곡살인' 이은해·조현수 무기징역 구형…눈물 흘리며 "억울하다"
  • '마약 투약 혐의' 배우 이상보, 경찰 조사 결과 투약 확인 안 돼 불송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