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의정부·동두천·인천 남구만 하락

기사입력 2006-08-10 09:32 l 최종수정 2006-08-10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근들어 수도권 일대 아파트 값이 하향 안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올해 전체적으로보면 여전히 큰 폭의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수도권중에서도 의정부와 동두천 등 3곳만은 올들어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강호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올들어 전반적인 아파트 값 상승세에도 불구하고 의정부와 동두천, 인천 남구 지역의 아파트 값은 하락세를 기록했습니다.

스피드뱅크가 수도권 아파트의 올해 매매가 변동률을 조사한 결과 동두천이 0.74% 떨어져 하락폭이 가장 컸고 인천 남구가 0.44%, 의정부시가 0.23% 각각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수도권 전체 지자체 중 아파트 값이 하락한 곳은 이들 3곳 뿐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기·인천 지역에서 올해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인 평촌신도시가 20.06% 오른 것을 감안하면 거의 20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것입니다.

인터뷰: 김은경 / 스피드뱅크 팀장
-"(3곳은) 개별 호재가 없는 데다 주거 여건 면에서도 수요를 끌어들일만한 요인이 부족해.."

동두천시 지행동 현진에버빌 45평형이 연초 2억2000만~2억6000만원선이었으나 1500만원이 하락했습니다.

생연동 동양 25평형도 연초 4000만~4200만원선이던 매매가가 현재 3000만~3100만원 까지 떨어져 25.61%의 가장 큰 폭의 하락세를 기록했습니다.

인천시 남구 학익동 영남 26평형 역시 연초 1억원 안팎에 시세가 형성됐으나 지금은 1000만원 이상 떨어졌습니다.

이 같은 하락세는 정부의 잇단 부동산 정책이 서울과 신도시 보다 수도권 외곽지역에서 더 크게 미치고 더 오래가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호형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통령실, 직장어린이집 예산 0원 편성 주장에…"악의적 프레임"
  • 창원 마산만 일대 어린 청어 집단 폐사…이유는?
  • 전세계 넷플릭스 순위 2위 '수리남', 실화 속 주인공의 범죄 행각은?
  • 유턴하던 벤츠와 '쾅' 부딪힌 과속 차량…상대 차량 과실 여부는?
  • 민간인 죽어가는데…푸틴, 1100만원짜리 재킷입고 축하 공연 즐겨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