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재경부 공무원 '현대차' 증거조작 논란

기사입력 2006-08-14 22:02 l 최종수정 2006-08-14 22: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대차 계열사의 채무탕감 로비 의혹과 관련해, 재경부 공무원들이 조직적으로 증거 조작에 가담했다는 주장이 검찰 측에서 나와 법정에서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대검 중수부는 서울중

앙지법 형사합의 21부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재경부 공무원들이 현 금융정책국장의 컴퓨터 파일을 삭제하고 변양호 전 국장의 변호사 사무실로 무단 반출했다며 증거조작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그러나 변호인측은 컴퓨터를 켠 적도 없으며 파일을 지우거나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