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정몽구 회장, 당진공장 방문

기사입력 2006-09-07 16:07 l 최종수정 2006-09-07 16: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현대제철 당진공장을 방문해 임직원들을 독려하는 등 본격적인 현장경영에 나섰습니다.
당진공장은 그룹 차원에서 심혈을 기울이는 일관제철소가 들어설 예정이어서 정 회장이 각별히 신경쓰는 곳입니다.
보도에 김종철 기자입니다.


정몽구 회장이 그동안 밀렸던 경영현안 점검을 마치고, 본격적인 현장경영에 나섰습니다.

정 회장은 일관제철소 건설 현장을 방문해 조업중인 임직원들을 격려하는 등 공장 착공을 독려하고 나섰습니다.

이곳엔 쇳물에서 고급철강까지 생산하는 700만톤 규모의 일관제철소가 들어설 예정이며, 다음달 착공을 앞두고 있습니다.

정 회장은 일관제철소가 자동차산업 경쟁력을 키우는 관건인 만큼, 최고의 자동차용 강판이 생산될 수 있도록 설계단계 부터 세심한 노력을 기울여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옛 한보철강인 당진공장은 지난해 연산 180만톤의 A열연공장 생산 개시로 빠른 정상화를 이룬 뒤 다음달 연산 200만톤의 B열연공장 정상화를 앞두고 있습니다.

이럴경우 철근과 열연, 냉연을 망라한 700만톤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추면서 세계적인 종합 철강회사로 도약하게 됩니다.

또한 고용인원은 한보철강 인수당시 570명에 불과했지만, 2년만에 2,460명으로 늘면서 직간접 고용효과가 18,400명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와함께 2011년 일관제철소가 완공되면 고용창출 효과가 6만여명에 달해 양극화 해소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전망입니다.

한편, 정몽구 회장은 오는 17일 인도 첸나이공장을 방문하는 것을 시작으로 해외 현장경영에도 적극 나설 예정입니다.

mbn뉴스 김종철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21대 국회, 53년 만의 단독 개원…박병석 국회의장 선출
  • 미 대선 '시계 제로'…코로나 이어 '흑인사망'
  • [단독] 쿠팡 부천센터 이전에도 확진자 있었다
  • [단독] 자살 암시한 10대…'집념의 6시간'
  • 군, 13번 포착하고도 몰라…해상경계 뚫려
  • 문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에 2630.5㎡ 부지 매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