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부모·배우자 학력이 임금에 영향

기사입력 2006-09-10 09:37 l 최종수정 2006-09-10 09: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모나 부인의 교육 수준이 본인의 임금 수준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김홍균 서강대 경제학과 교수가 쓴 '부모와 부인의 교육수준과 교육투자 수익률' 논문에 따르면, 전문대졸 이상 학력을 지닌 아버지를 둔 아들은 무학의 아버지를 둔 아들보다 임금을 23.8% 더 받는 것으로 나

타났습니다.
또, 어머니가 전문대졸 이상 학력의 경우 학교를 다니지 않은 어머니보다 47% 이상 임금을 더 받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편, 4년제 대졸 이상 학력의 부인을 둔 남편은 초.중졸 학력의 부인을 둔 남편보다 90% 이상 임금을 더 받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북 통일전선부 "남북연락사무소 폐쇄…김여정 지시"
  • 양천구 탁구장 관련 확진 오늘 7명 추가…최소 13명
  • 아시아나 채권단, "HDC현산, 이달 말까지 인수 의사 밝혀라"
  • 文 "국가, 모든 희생·헌신에 반드시 보답해야"
  • 강남 한복판 치과의사 5500명 운집 행사 강행
  • 세계 확진 매일 10만명씩 증가…"다시 급증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