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여당 대선후보 조기선출론 꿈틀

기사입력 2006-09-10 20:07 l 최종수정 2006-09-10 2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열린우리당 내부에서 대선 후보를 조기에 뽑아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정국 주도권을 잡기 위해서라도 하루빨리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는 주장이지만 지도부의 방침과는 다른 목소리여서 어떻게 조율될지 주목됩니다.
황승택 기자가 보도합니다.


열린우리당 내부에서 대선후보 조기선출론이 공식적으로 제기됐습니다.

열린우리당의 신진보 연대는 창립총회 식에서 늦어도 내년 3월 이전에 대선후보를 확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대선후보에게 전권을 주고 정국을 이끌어가게 해야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겁니다.

인터뷰 : 신기남 / 의원
-"대선후보 빨리 내세우는 것만이 흐트러진 당 결속시키고 실망하고 있는 국민들에게 미래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길입니다."

특히 최근 당 일부에서 제기하고 있는 노무현 대통령과 거기두기는 기회주의적인 책임회피라며 비난했습니다.

그러나 신진보연대의 대선후보 조기 선출론이 탄력을 받을 지는 미지수입니다.

열린우리당 지도부는 정계개편 논의는 정기국회를 끝낸후 논의하자며 미뤄놓았습니다.

대선후보 선출 방법 역시 완전국민경선제를 사실상 확정해

놓고 국민참여 비율등 세부사항을 조율중입니다.

임종석 의원도 당 홈페이지에 정기국회가 끝난 후에 대선후보 선출 등 정계개편을 논의해야 한다며 부정적 의견을 표시했습니다.

여당 내부에서 공론화된 조기 후보 선출론의 파장이 주목됩니다.

mbn뉴스 황승택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주말 마스크 701만 7천장 공급"…비말차단용 마스크는?
  • '3수'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공식 확정
  • 트럼프, 독일 주둔 미군 9,500명 감축 지시
  • 양천구 탁구장 관련 확진 오늘 7명 추가…최소 13명
  • 리치웨이 확진자 총42명…"밀폐 공간서 노래"
  • 목포 고교생들 집단 발열·복통…코로나 검사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