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연구비 횡령' 전 서울대 교수 징역형

기사입력 2006-09-15 06:17 l 최종수정 2006-09-15 06: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연구비를 횡령한 혐의로 1심에서 벌금형이 선고된 전 서울대 교수에게 법원이 항소심에서 교수직 복귀가 어려운 징역형을 선고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30부는 기자재 구입 비용 등을 부풀려 9천300여 만원을 횡령한 혐의로 1심에서 벌금 2천500만원이 선고된 전 서울대 교수 조모씨의 항소심에서 원심을 깨고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고도의 도덕성이 요구되는 교육자가 제자나 그 친척을 이용하거나 공문서 허위작성 등의 방법으로 9천300여 만원을 횡령한 것인 데다

범행으로 취득한 이익 중 상당액이 사적 용도에 제공됐다가 발각된 후에야 반환된 점 등 죄질이 결코 가볍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서울대 교수는 현행 고등교육법과 교육공무원법상 공무원이며 국가공무원법상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임용될 수 없어 형 확정시 조씨의 교수직 복귀는 불가능합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임진강 폭우에 군남댐 수문 전부 개방…주민들 긴급 대피
  • 가평에서 토사에 펜션 완파…3명 숨진 채 발견
  • '성추행 의혹 외교관' 귀국 인사조치…언론플레이엔 '유감' 표명
  • 홍천 캠핑 확진자, 선릉역 커피전문점에 30분 머물러…"연쇄 감염 확인 중"
  • 서울 16개 하천 출입통제…홍제천·불광천 한때 범람 위험 '대피경보'
  • 윤석열 침묵 깨고 직접 쓴 인사말 보니…각종 논란 입장 담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