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김영광 전 검사 "전관예우 했다"

기사입력 2006-09-20 15:52 l 최종수정 2006-09-20 15: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법조브로커 김홍수 씨로부터 사건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영광 전 검사가 법정에서 자신의 '전관예우' 사례를 털어놨습니다.
김 전 검사는 재직 당시 수사했던 허모씨를 불구속 기소한 이유에 대해 "막 그만 둔 검사 출신 변호사의 첫 사건이라 불구속했다"고 밝

혔습니다.
허씨는 차모씨의 남편이 마약투약 혐의로 구속되자 벌금형으로 빼내주겠다며 수천만원을 받았고, 구속 사안이던 차씨의 남편은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김 전 검사는 그러나 김홍수씨로부터 천만원을 받은 것과 허씨의 불구속과는 무관하다며 로비를 받은 혐의는 부인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미 육군 천600명 워싱턴 D.C. 투입 초읽기
  • 수원 영통 자이 3가구 모집에 서버 폭주까지
  • 서울역 묻지마 폭행 30대 구속영장 신청
  • 코로나19 환자 증상 완화에 이부프로펜 시험
  • "어린이 환자 2명 가와사키증후군" 신규확진49명
  • 진중권 교수 "민주당 저렇게 망해가는 것"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