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외환은행, 주가 조작 개연성 있다"

기사입력 2006-09-21 13:47 l 최종수정 2006-09-21 13: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금융감독당국은 론스타가 외환은행 인수 직후인 지난 2003년 말 외환은행이 외환카드를 흡수 합병하면서 '주가를 조작했을 개연성이 있다'는 잠정 결론을 내렸습니다.
금융감독당국 고위 관계자는 어제 열린 증권선물조사심의위원회에서 외환은행의 주가 조작 혐의에 대한 조사 결과를 심의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

습니다.
금융감독당국은 앞으로 금융감독위원회와 증권선물위원회 합동간담회와 오는 29일 열리는 증권선물위원회에서 최종 결론을 내린 뒤 검찰에 통보할 예정입니다.
이에대해 금융감독원은 외환카드 관련 불공정 거래 혐의 사건에 대해 결정된 것이 없다는 해명 자료를 발표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파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 자동차사고 인명·재산 피해 급감 '코로나 역설'
  • 금태섭 징계 이후 여진 계속되는 민주당
  • '버닝썬' 김상교 갈비뼈 골절 방치한 경찰
  • "혼전 성관계에 태형"…회초리 100대 맞은 커플
  • 원주 아파트서 방화 추정 불…아들과 엄마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