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개인정보 100만명분 3천만원에 팔아

기사입력 2006-09-22 14:12 l 최종수정 2006-09-22 14: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가 100만명에 이르는 개인정보를 해킹해 돈을 받고 팔아넘긴 혐의로 33살 이모씨를 구속했습니다.
이씨는 지난해 8월 1일

, 서울 강북구 번동에 위치한 자신의 PC방 컴퓨터를 이용해 실시간 전화정보관리업체 서버를 해킹했습니다.
경찰은 이씨가 060 서비스 회원의 휴대전화번호와 주민등록번호를 빼내는 등 100만명의 개인정보를 유출시켜 폰팅업체 사장에게 3천만원을 받고 넘긴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심정지 올 때까지 '폭행'…술 취해 동료 때린 남성
  • [속보] "마스크 5부제 6월부터 폐지…언제든 구매 가능"
  • 아시아는 왜 코로나19에 강할까?…습관·변이 등 복합
  • '돈봉투 만찬' 안태근 재산 51억 신고…3년간 19억 늘어
  • 구출되자 연신 "만세" 만삭의 위안부 영상발굴
  • "정경심, 남편이 '조국 수석'이라 주식 못한다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