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이학수 삼성 부회장 전격 소환조사

기사입력 2006-09-29 09:57 l 최종수정 2006-09-29 0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에버랜드 전환사채 편법증여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어제 이학수 삼성 부회장을 전격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삼성그룹 비서실 차원의 개입이 있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추궁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지만 기자!!!
네, 서울중앙지검 입니다.

(앵커)
검찰이 삼성그룹 이학수 부회장을 소환한다고 여러 차례 얘기하더니 결국은 어제 소환했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검찰은 에버랜드 전환사채 편법증여 사건과 관련해 어제 이학수 삼성그룹 부회장을 전격 소환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오후 3시쯤 검찰에 출두해 6시간 가량 조사를 받은 뒤 밤 9시쯤 귀가했습니다.

검찰은 어제 조사에서 이 부회장을 상대로 지난 96년 에버랜드 대주주들이 실권하는 과정에 영향력을 행사했는 지와 삼성그룹 비서실 차원의 개입이 있었는지 여부를 집중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이 과정에서 이건희 회장의 개입이 있었는지 여부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학수 부회장은 전환사채 인수 당시 삼성 그룹 회장 비서실 차장을 지냈고, 이듬해 비서실장을 지내 전환사채 편법 증여 의혹의 '핵심 관련자'로 지목돼 왔습니다.

이에따라 검찰은 이 부회장이 전환사채 인수 과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실무자들에 대한 광범위한 조사를 통해 비서실 등 그룹 차원의 개입이 있었다는 정황을 이미 상당부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홍석현 중앙일보 전 회장에 이어 이학수 부회장에 대한 조사가 이뤄짐에 따라, 7년째로 접어든 에버랜드 수사는 이제 이건희 회장의 소환 조사만을 남겨놓고 있습니다.

밴플리트상 수상을 위해 미국에 머물고 있는

이건희 회장은 추석을 전후해 귀국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검찰은 앞으로 이 부회장을 한 두차례 더 소환한 뒤 다음달 이 회장이 귀국하는대로 소환일정을 잡겠다고 밝혀, 수사는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mbn뉴스 김지만 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죽여달라 했다"…대구서 고교생이 여중생 숨지게 한 뒤 신고
  • 푸틴 "러시아,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공식 등록"
  • OECD "코로나 성공적 방역…한국 성장률 1위"
  • 청와대 "김조원, 대통령에 인사했다" 해명…여권서도 "집 팔아야" 공세
  • 이낙연 "4대강 순서 잘못"…권성동 "효과 없으면 부숴라"
  • 최장 장맛비로 서울 곳곳서 붕괴사고…집까지 와르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